‘섹션TV’ 엘, 반전의 매력..”첫인상과 다르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그룹 인피니트 엘이 배우로 나선 가운데 ‘첫인상과 다른 사람’으로 꼽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MBC 새 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의 주역 유승호, 엘, 윤소희, 김소현 등이 출연했다.

이들은 ‘첫인상과 가장 다른 사람’으로 엘을 지목했다.

김소현은 “처음에는 말도 없을 것 같고 차분한 느낌이었는데, 에너지를 끌어올리는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윤소희는 “거의 아저씨급”이라고 덧붙였다.

엘은 쑥스럽게 웃으며 “사실 이들 중에서 가장 나이가 많다. 우리 아이들이 굉장히 착하다”고 칭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