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남궁민 “데뷔 18년차, 때가 묻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배우 남궁민이 데뷔 18년차를 맞아 달라진 점에 대해 설명했다.

남궁민은 14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어느덧 데뷔 18년차다. 가장 달라진 점은 때가 묻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러 가지 경험을 해서 캐릭터를 이해할 수 있는 폭이 넓어졌다”고 설명했다.

또 남궁민은 듣고 싶은 수식어로 “연기에 대한 열정이 식지 않는 배우”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