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빅스 “동양적 퍼포먼스, 안무가도 박수치며 만족”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빅스,기자간담회

그룹 빅스(레오, 홍빈, 엔, 켄, 라비, 혁)가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빅스 라이브 판타지아 백일몽’ 단독콘서트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빅스가 신곡 ‘도원경’ 퍼포먼스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빅스는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단독 콘서트 ‘빅스 라이브 판타지아 백일몽(VIXX LIVE FANTASIA 백일몽)’을 앞두고 미니 4집 ‘도원경(桃源境)’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진행, 신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타이틀곡 ‘도원경’은 퓨전 알앤비 장르의 곡으로, 가야금 연주를 접목해 세련된 음악을 완성시켰다. 안무는 전작 ‘판타지’에 이어 세계적인 안무가 키오니 앤 마리(Keone & Mari)와 다시 한 번 작업하였으며, 유정완 안무가가 부채를 활용한 퍼포먼스를 추가해 무릉도원 속에서 풍류를 즐기는 신선들의 모습을 표현했다.

이에 대해 엔은 “키오니의 안무에 빅스 안무 팀이 부채춤을 넣는 등 동양적으로 각색을 했더니 세련된 퍼포먼스가 살아난 것 같아 만족스럽다”며 “키오니가 한국을 방문했을 때, 안무 영상을 보여드리니 박수를 치며 좋아하시더라”고 덧붙였다.

부채춤에 대해서 홍빈은 “부채춤이 기존에 많이 쓰인 소재이기도 해 고민을 많이 했다. 보다 신선하게 표현하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막내 혁은 “한국인으로서 도 K팝 아이돌로서, 동양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데 대해 자부심이 있다. 더 열심히 활동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고 자부하기도 했다.

오는 15일 오후 6시 발매되는 신보 ‘도원경’에는 동명의 타이틀곡을 포함해 총 5개 트랙이 실렸다. 올해 데뷔 5주년을 맞은 빅스는 이를 기념하고자 단독 콘서트부터 음반 발매 그리고 전시회까지 크게 세 분야에 걸쳐 대대적인 컴백을 준비했다. 그중 단독 콘서트 ‘빅스 라이브 판타지아 백일몽’은 지난 12일 서울서 막을 올렸으며 14일 마지막 공연이 열린다. 내달 부산에서 첫 단독 콘서트를 개최, 이 열기를 이어간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