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에게 ‘도원경’이란 “무대 위, 팬들과 함께하는 순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빅스,기자간담회

그룹 빅스(레오, 홍빈, 엔, 켄, 라비, 혁)가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빅스 라이브 판타지아 백일몽’ 단독콘서트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빅스가 무대 위에서의 순간을 이상향으로 꼽았다.

빅스는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단독 콘서트 ‘빅스 라이브 판타지아 백일몽(VIXX LIVE FANTASIA 백일몽)’을 앞두고 미니 4집 ‘도원경(桃源境)’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빅스는 15일 오후 6시 신보 ‘도원경’을 발표한다. ‘도원경’이란 이상향을 뜻한다. 이번 음반을 통해 동양적 판타지 콘셉트를 내세워 기대를 높였다.

빅스 레오,기자간담회

그룹 빅스(레오, 홍빈, 엔, 켄, 라비, 혁) 레오가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빅스 라이브 판타지아 백일몽’ 단독콘서트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렇다면 빅스에게 ‘도원경’이란 무엇일까. 레오는 “제 생각이 멤버들과 같을 것 같다”고 운을 뗐다. 그는 “빅스에게 ‘도원경’이란, 무대 위에 있을 때, 또 팬들과 만나는 순간이다. 퍼포먼스를 펼치면서 팬들로부터 받는 사랑, 그리고 저희가 드릴 수 있는 사랑이 도원경인 것 같다”며 “무대에서 하나 하나 성과를 이뤄나가는 것이 곧 빅스의 행복”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타이틀곡 ‘도원경’은 퓨전 알앤비 장르의 곡으로, 도입부 긴장감 있는 신스와 색채감이 있는 가야금 테마가 인상적이며 도원경의 풍경을 묘사하는 노랫말로 동양적 색채를 표현한 곡이다.

빅스는 이번 ‘도원경’ 무대에서 동양 판타지를 극대화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이를 위해 전작 ‘판타지’에 이어 세계적인 안무가 키오니 앤 마리(Keone & Mari)와 다시 한 번 작업하였으며, 유정완 안무가가 부채를 활용한 퍼포먼스를 추가하여 한층 더 파격적인 무대를 만들어냈다. 무릉도원 속에서 풍류를 즐기는 신선들의 모습을 표현했다는 전언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