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엔 “연기 활동 병행, 멤버들 응원에 힘 났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룹 빅스(레오, 홍빈, 엔, 켄, 라비, 혁) 멤버 엔이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빅스 라이브 판타지아 백일몽' 단독콘서트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그룹 빅스(레오, 홍빈, 엔, 켄, 라비, 혁) 멤버 엔이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빅스 라이브 판타지아 백일몽’ 단독콘서트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빅스 엔(차학연)이 최근 연기 활동과 컴백 준비를 병행한 소감을 밝혔다.

엔은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단독 콘서트 ‘빅스 라이브 판타지아 백일몽(VIXX LIVE FANTASIA 백일몽)’을 앞두고 열린 미니 4집 ‘도원경(桃源境)’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컴백을 준비하면서 멤버들에게 힘을 정말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엔은 최근 KBS2 ‘완벽한 아내’와 OCN ‘터널’에 동시 출연, 배우로 활약했다. 동시에 빅스 컴백을 준비,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이에 대해 그는 “시간이 없었던 게 사실”이라며 “연기를 하다가 돌아와 새벽까지 콘서트 연습을 하고 또 영상을 보며 안무를 익히는 등 바쁜 하루하루를 보냈다”고 회상했다.

홍빈 역시 “엔 형이 숙소에 들어오면 씻고 또 다시 연기를 하러 나갔기 때문에, 우리도 형을 지켜볼 겨를이 없었다”고 웃었다.

엔은 “체력적으로 힘들기도 했는데, 지친 상태로 숙소를 나설 때면 멤버들이 ‘오늘은 ‘완벽한 터널’ 촬영하러 가는 거냐’고 장난을 쳤다. 덕분에 재미있게 촬영할 수 있었다. 또 드라마 현장에서도 각 PD님들이 제 상황을 많이 이해해 주시고 조언을 해 주셔서 연기적인 도움도 얻었다”고 덧붙였다.

빅스는 올해 데뷔 5주년을 맞았으며, 이를 기념하고자 단독 콘서트부터 음반 발매 그리고 전시회까지 크게 세 분야에 걸쳐 대대적인 컴백을 준비했다. 그중 단독 콘서트 ‘빅스 라이브 판타지아 백일몽’은 지난 12일 서울서 막을 올렸으며 14일까지 사흘간 공연을 펼쳤다. 내달 부산에서 첫 단독 콘서트를 개최, 이 열기를 이어간다. 신보 ‘도원경’은 오는 15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