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이제는 ‘트로트가수’라고 불러다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인기가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인기가요’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영철이 ‘트로트 가수’로 변신했다.

김영철은 14일 오후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따르릉’을 열창했다.

그는 트레이닝복을 입고 등장, 특유의 유쾌한 매력을 발산하며 흥겨운 무대를 연출했다.

‘따르릉’은 가수 홍진영이 작사, 작곡한 노래이다. 두 사람의 컬래버레이션으로 발표 전부터 이목을 끌었다. EDM사운드와 트로트가 결합된 곡으로 따라부르기 쉬운 후렴구가 돋보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