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타는 로맨스’ 성훈·송지은, 3년 전 그날..묘한 설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가딘미디어

사진제공=가딘미디어

‘애타는 로맨스’ 속 성훈과 송지은의 3년 전, 후가 포착됐다.

‘애타는 로맨스'(극본 김하나 김영윤, 연출 강철우)에서는 3년 전과 같은 리조트로 출장을 떠난 차진욱(성훈)과 이유미(송지은)의 모습이 담겼다. 꿈같은 하루가 그려졌던 그날을 그대로 재연한 듯해 사건의 전말에 기대를 모은다.

사진 속 넘어지는 이유미를 멋지게 감싸 안은 차진욱과 놀란 토끼눈으로 그를 바라보고 있는 이유미의 모습은 생동감 넘치는 상황을 전하고 있다. 차진욱은 3년 전 벨보이 유니폼을 벗고 완벽한 수트 자태를 뽐내고 있으며 이유미는 핑크빛 드레스를 입고 있어 마치 화보 같은 분위기로 안구정화를 선사하고 있다.

또 3년 전 리조트에서 케이크를 운반중이던 차진욱과 달려오던 이유미가 부딪히면서 만들어진 이 장면이 다시 재연돼 두 사람에게 어떠한 에피소드가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는 것.

특히 순간의 이끌림으로 시작된 ‘아찔한 원나잇’ 사건 이후 두 사람이 얽히면서 운명 같은 로맨스가 시작된 만큼 같은 장소, 같은 상황이 주는 묘한 설렘은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의 심장 박동 수를 끌어올리고 있다.

두 사람이 그날의 추억처럼 그곳에서 달콤한 로맨스를 그려나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애타는 로맨스’는 모바일 앱 옥수수를 통해 선공개 되며 월, 화 오후 9시 OCN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