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이상윤VS권율, 칼바람이 분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귓속말’ 속 이상윤, 권율, 박세영의 두뇌전이 포착됐다.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이 절정을 향해 치닫고 있다. 무소불위의 권력을 자랑했던 ‘태백’ 최일환(김갑수)이 긴급 체포되며 판이 뒤집혔다.

신영주(이보영)와 이동준(이상윤)의 총구는 이제 또 다른 과녁인 강정일(권율)을 향해 겨눠질 것으로 보인다. 후반부 더욱 치열해질 스토리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귓속말’에서는 공석이 된 ‘태백’의 대표 자리를 두고, 이동준 강정일 최수연(박세영 분) 간의 치밀한 두뇌전이 펼쳐질 전망이다. ‘태백’ 을 어떻게든 살리고 싶은 최수연과 대표가 되려는 이동준, 강정일의 목적이 또 한번 물고 물리는 싸움을 예고하고 있다.

제작진이 공개한 한 장면에는 이동준, 강정일, 최수연은 ‘태백’의 회의실에 함께 있다. 사진 속 서로를 바라보는 불꽃 튀는 시선은 그 어떤 격렬한 몸싸움보다 더 치열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정적인 사진만으로도 느껴지는 이들의 숨막히는 두뇌전, 신경전은 본 장면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또 다른 사진 속에서는 이동준이 기자회견을 연 모습이 포착됐다. 벌써부터 치열한 두뇌싸움을 예고하는 듯 한 장면들이 두뇌전의 긴장감을 차곡차곡 쌓아가는 중이다. 과연 ‘태백’의 대표 자리를 둘러싼 칼바람은 어떤 폭풍 같은 스토리를 가져올지, 이들의 두뇌싸움은 또 얼마나 치열하게 펼쳐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