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안길강, 첫회부터 시청자 울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방송화면 캡처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 속 안길강이 첫 회부터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도둑놈, 도둑님’의 첫 회에서는 오랜 시간 보지 못했던 아들 장민재(문우진)를 향한 장판수(안길강)의 부성애를 조명했다.

대통령 특사로 수감 생활을 일찍 마친 장판수는 교도소 생활로 아버지로서 아들을 제대로 돌보지 못한 마음에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장판수는 아들을 향한 진심 어린 말을 전해 보는 이들에게 애잔함을 선사했다.

계속된 장면에서는 알 수 없는 이유로 납치를 당하는 가 하면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친구까지 위기 상황에 처하게 만들었다. 결국 친구인 김찬기(조덕현)를 유인하는 데 성공한 그는 죄책감 가득한 눈물을 흘렸다.

방송 말미에는 불이 난 집에 갇힌 김찬기의 가족을 구하고 돈까지 훔쳐 치료비를 낸 장판수의 모습이 전파를 타면서 앞으로 펼쳐질 극의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안길강은 극 초반 핵심 갈등을 이끌어내며 묵직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데 한몫했고, 빛나는 존재감도 드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