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이시영, 싱글맘 형사로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파수꾼’ 속 이시영이 싱글맘 형사가 된다.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월화드라마 ‘파수꾼'(극본 김수은, 연출 손형석 박승우)은 국가가 잡지 못한 범인들을 잡는 파수꾼들의 활약을 그린 액션 스릴러물이다.

이시영은 극중 딸을 죽인 범인을 처단하기 위해 파수꾼에 합류하는 주인공 조수지로 분한다. 조수지는 사격선수 출신의 형사다. 누구나 형사직이 천직이라 할 만큼 열정적인 워커홀릭이지만, 그에겐 일보다 더 소중한 것이 있다. 바로 사랑하는 딸 유나(함나영)다.

어느 날 유나가 살해당하고, 범인은 교묘히 법망을 빠져나갔다. 분노한 조수지는 자신의 손으로 잡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처절한 여기 변신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제작진은 싱글맘 형사가 된 이시영의 스틸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딸 유나로 호흡을 맞추게 된 아역배우 함나영과의 다정한 모습이 포착된 것.

이날 이시영은 아역배우 함나영의 긴장을 풀어주는 모습으로 현장을 훈훈하게 물들였다. 처음 만난 함나영과 가까워지기 위해 눈높이 대화를 하고, 다정하게 촬영을 이끄는 등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제작진의 귀띔이다. 이시영의 절로 지어지는 엄마 미소, 사랑스러운 함나영의 모습에 극중 보여줄 완벽한 모녀 호흡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는 후문이다.

‘파수꾼’은 ‘역적’의 후속으로 오는 22일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