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박민영, 꽃처럼 강렬한 ‘사극여신’ 귀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몬스터 유니온

사진제공=몬스터 유니온

‘사극여신’이 돌아온다. 그 주인공은 바로 박민영이다.

박민영은 KBS2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 연출 이정섭)으로 안방극장 복귀를 알린다.

‘7일의 왕비’는 단 7일, 조선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를 둘러싼, 중종과 연산군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로맨스사극이다. 박민영은 극중 훗날 단경왕후가 되는 여자주인공 신채경 역을 맡았다.

박빈영의 촬영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곱고 청초한 한복자태는 물론 깊이 있는 감정표현까지 완성한 그는 제작진의 탄성을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7일의 왕비’ 제작진은 “촬영이 진행될수록 감탄의 연속이다. 왜 박민영을 두고 ‘사극여신’이라 하는지 제작진도 공감하게 됐다”고 전했다.

‘추리의 여왕’ 후속으로 오는 31일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