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윤균상·채수빈, 눈물의 재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가령과 길동이 다시 만났다?

MBC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극본 황진영, 연출 김진만 진창규, 이하 역적)은 백성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아내를 쏜 길동(윤균상)과 남편의 뜻을 지키기 위해 기쁘게 활을 맞은 가령(채수빈)의 재회를 공개했다.

거친 굴곡을 돌고 돌아 다시 만난 길동과 가령은 재회의 기쁨을 만끽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리고있다. 이 서러운 눈물은 두 사람의 애끓는 사랑과 애틋한 그리움만큼 절절해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이들의 재회가 실제인지가 29회의 관전 포인트다. 가령과 생이별했던 길동은 지도자로서 지어야 할 짐이 버거울 때나, 큰 싸움을 앞두고 걱정에 잠식될 때마다 가령의 환영을 보며 홀로 눈물지었기 때문. 이들의 재회가 이번에도 길동의 상상일지, 실제일지 궁금증이 쏠린다.

지난 방송에서 길동은 백성을 지키기 위해 아내에게 활을 쐈고, 길동의 큰 뜻을 모두 아는 가령은 오롯이 활을 맞았다. 길동의 의도대로 화살이 빗맞기는 했지만 궁 생활에 심신이 지친 가령은 좀 처럼 눈을 뜨지 못하는 상황. 백성을 위해 애끓는 사랑마저 뒤로한 두 사람의 모습에서 리더의 숙명적 책임감을 느낄 수 있었다는 평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