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쥐고 뱃고동’ 신원호, 첫 등장부터 ‘열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방송화면 캡처

그룹 크로스진 신원호가 성공적인 ‘뱃고동’ 어부 신고식을 마쳤다.

신원호는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주먹쥐고 뱃고동’에 출연했다. 경남 남해편에서는 신입 멤버로 첫 등장해 바다와 육지를 오가며 종횡무진 활약했다.

첫 등장부터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눈도장을 찍은 신원호는 멤버들과 피조개 삼합의 첫 번째 재료인 피조개 채취 어업에 나섰다.

자신만만한 모습으로 배에 오른 신원호는 막상 어마어마한 양의 피조개들을 목격하자 놀라움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하지만 곧 멘탈을 수습한 후 최선을 다해 피조개 분류 작업에 참여했고, 결국 피조개를 얻는데 성공했다.

바다 위에서 분투했던 신원호는 이번엔 산으로 향해 피조개 삼합의 두 번째 재료 고사리를 직접 채집했고, 이후 이어진 삼겹살 3종 게임에서도 김병만과 함께 MVP급 활약을 펼치며 피조개 삼합의 마지막 재료 삼겹살 획득에 큰 공을 세웠다.

본격적인 먹방에 나선 신원호는 동공이 저절로 확장될 만큼 환상적인 피조개 삼합의 맛에 엄지를 치켜세웠고, 볶음밥까지 폭풍 흡입하며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지난 1월 종영한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꽃미남 천재 해커이자 사기꾼 트리오의 막내 태오 역할을 훌륭하게 소화한 신원호는 최근 출연한 ‘정글의 법칙 in 수마트라’에서도 존재감을 발휘하며, 예능계의 블루칩으로 떠오르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