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韓 넘어 아시아·북아메리카까지..첫 월드투어 개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세븐틴 투어 포스터 / 사진제공=플레디스

세븐틴 투어 포스터 / 사진제공=플레디스

그룹 세븐틴이 서울을 시작으로 총 13개 도시에서 진행되는 월드투어에 돌입한다.

세븐틴은 지난 13일 정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데뷔 이후 첫 월드투어인 ‘2017 SEVENTEEN 1ST WORLD TOUR DIAMOND EDGE’의 개최 소식을 알렸다.

세븐틴의 첫 월드투어는 오는 7월 14일부터 16일까지 총 3일에 걸쳐 잠실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서울 콘서트로 시작된다. 이어 일본 사이타마, 타이 방콕, 홍콩, 미국 시카고와 댈러스 그리고 뉴욕, 캐나다 토론토,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싱가포르, 타이완 타이베이, 필리핀 마닐라까지 총 11개국 13개 도시에서 16회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 9개 도시에서 성황리에 열린 첫 아시아투어이자 팬미팅이었던 ‘2016 SEVENTEEN 1st Asia Tour: SHINING DIAMONDS’를 통해 아시아 팬들을 열광시킨 세븐틴이 올해, 아시아를 넘어 미국과 캐나다까지 더 많은 해외 팬들을 열광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