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김민정, 말 없이 떠난 박해진 원망 “그 자식 죽여버릴 거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맨투맨'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맨투맨’ / 사진=방송화면 캡처

‘맨투맨’ 김민정이 말 없이 떠난 박해진을 원망했다.

13일 방송된 JTBC ‘맨투맨’ 8회에서 차도하(김민정)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힌 김설우(박해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여운광(박성웅)은 차도하에게 김설우를 만났는지 물었다. 차도하는 “그 자식 죽여버릴 거야”라고 원망했다. 이어 “아무 말도 안 했어. 가버렸어. 미안하단 한마디였으면 됐다고. 어떻게 말도 없이 사라져?”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후 여운광과 멜로 영화를 같이 보던 차도하는 “연기할 땐 정말 사랑했겠지?”라고 물었고, 여운광은 “연기는 뭘 못해”라며 차도하에게 “사랑해. 진심으로”라고 말했다. 그러나 차도하의 머릿속엔 김설우가 있었다. 차도하는 “우리 오빠 연기 잘 하네”라며 다른 영화를 보자고 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