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류수영♥이유리, 송옥숙 반대 넘지 못하나 “헤어지자”(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아바저기 이상해'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아바저기 이상해’ / 사진=방송화면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류수영이 8년 전 이유리가 자신을 갑자기 떠난 이유를 알았다.

13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변혜영(이유리)과 결혼할 마음으로 동거를 했다는 차정환(류수영)의 말에 화를 내는 나영실(김해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환의 말에 영실은 정말 여자를 아끼면 동거는 하지 않았어야 하는 게 아니냐고 화를 냈고, 정환은 혜영의 집에서 쫓겨나듯이 나왔다. 정환의 어머니 오복녀(송옥숙)도 격렬하게 반대했다. 복녀는 정환에게 혜영을 절대 며느리로 받아들일 수 없다며 당장 헤어지라고 했다.

혜영 역시 정환의 마음을 이해해주지 않았다. “너랑 결혼하고 싶다”고 말하는 정환에게 혜영은 “난 결혼 생각 없다. 아내나 엄마보다는 나는 나로 살고 싶다”고 딱 잘라 말했다. 정환은 결혼 생각이 없다는 혜영에게 “왜 처음부터 말하지 않았느냐”며 실망했다.

혜영은 친구를 만나 정환과 진짜 결혼할 수 없는 이유를 고백했다. 혜영은 “차 선배 엄마 때문에 안 된다. 8년 전에 만난 적이 있다. 날 천민쯤으로 여기시더라. 내가 벌레가 된 기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혜영은 “자신은 선배 엄마를 안 보면 그만이지만, 정환이 부모에게 실망할까 봐 차마 말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정환은 복녀로부터 이 사실을 알게 됐다. 정환에게 계속 이별을 종용하던 복녀는 8년 전 일을 말했고 정환은 “어떻게 그런 행동을 하느냐”며 집을 뛰쳐나와 혜영에게 달려갔다. 정환은 혜영에게 집을 나올 테니 결혼하자고 했지만 혜영은 그럴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정환은 “난 독신주의자가 아니다. 그럼 헤어지자”고 말해 두 사람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