욜로를 즐기자? ‘무도’ 히든카드, 역대급 눈치게임(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무한도전'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 / 사진=방송화면 캡처

욜로(YOLO) 라이프 즐기려고 시작한 특집일까. ‘의상한 형제2’ 특집일까.

13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히든 카드’ 특집으로 꾸며졌다. 한도를 알 수 없는 법인카드를 ‘무한도전’ 멤버들은 돌아가며 사용하되 한도를 초과하는 멤버는 지금까지의 사용 금액을 모두 지불해야 했다.

이러한 룰을 모른 채 멤버들은 각자의 방식대로 욜로 라이프를 즐기기 시작했다. 가장 먼저 카드를 긁을 수 있었던 박명수는 스쿠터와 기타 장비를 구매하는 데 136만원을 결제했다. 박명수의 통 큰 결제에 다른 멤버들은 모두 충격에 빠졌다.

박명수를 시작으로 충동구매가 이어졌다. 양세형은 자전거 구매에 30만원 가까이 사용했고, 유재석은 피규어 구매에 44만원을 썼다. 하하는 미용실에서 60만원을 결제했다. 마지막 차례인 정준하는 드론 구매에 15만원을 지불했다.

한 바퀴 결제가 끝나자 ‘히든 카드’의 룰이 공개됐다. 모래성 뺏기게임 방식으로 진행되는 방식에 멤버들은 예상 한도를 300만원으로 예상하고 소액 결제를 시작했다. 양세형은 누적금액 299만 9900원에 맞춰 카드를 긁었고 이어 유재석과 하하는 비닐봉투를 구매해 누적금액 300만원을 맞췄다.

예상 한도 300만원에 폭탄을 넘겨받은 정준하는 “‘의상한 형제’ 2탄 아니냐”며 분노했다. 정준하는 자포자기한 심정으로 슈퍼마켓에서 음료수를 샀다. 그러나 멤버들의 예상과 달리 한도는 300만원이 아니었다.

다시 여유로운 카드를 넘겨받은 박명수는 호텔에서 코스요리, 40만원 상당의 꽃다발을 구매해 모두의 질투를 불렀다. 어느덧 두 번째 예상한도인 400만원에 이르렀고, 정준하를 제외한 다른 멤버들은 누적금액을 399만 9990원에 맞춰 정준하에게 차례를 넘겼다.

멤버들의 예상대로 카드 한도는 400만원일지, 가장 적은 금액을 사용한 정준하가 모든 금액을 지불하게 될지 ‘히든카드’ 특집의 남은 이야기는 오는 20일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