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유재석, 노홍철과 전화 연결 “한 번뿐인 인생 ‘무도’서 즐겨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무한도전'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 / 사진=방송화면 캡처

노홍철이 목소리로 ‘무한도전’에 출연했다.

13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히든 카드’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유재석은 무엇을 할지 좀처럼 결정하지 못했고 “이런 걸 잘 아는 동생이 있다”며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가 전화를 상대는 바로 노홍철.

“지금 잉글랜드에 있다”고 말한 노홍철은 유재석이 방송 촬영 중이라고 묻자 “해피투게더예요, 런닝맨이에요, 무한도전이에요”라고 물었다. ‘무한도전’임을 밝히자 노홍철은 “한 번 뿐인 인생 무한도전에서 즐겨야죠”라며 웃었다.

이어 노홍철은 “어깨에 짐이 많더라. 내려 놓을 수 있는 기회를 주겠다”며 “해방촌으로 가라”고 권유했다. 독립 책방에서 ‘유재석 특별전’을 하자고 말했다. 그러나 전화 연결 상태 불량으로 더 이상 통화가 이뤄지지 못했다.

유재석은 노홍철의 권유대로 해방촌으로 향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