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고동’ 경수진, 허경환과 핑크빛 기류 “만나고 싶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주먹쥐고 뱃고동’ 허경환 경수진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주먹쥐고 뱃고동’ 허경환 경수진 / 사진=방송화면 캡처

경수진과 허경환이 핑크빛 기류를 보였다.

13일 방송된 SBS ‘주먹쥐고 뱃고동'(이하 뱃고동)에서는 피조개를 찾아 남해로 떠난 ‘뱃고동’ 멤버들과 신입 어부로 출연한 개그맨 허경환과 배우 신원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경수진은 “평소 허경환을 꼭 한번 만나고 싶었다”며 “미남 개그맨으로 유명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허경환은 실제로 자신을 만나니 어떤지 물었고 경수진은 “잘 생겼다”고 대답해 허경환을 흐뭇하게 했다.

이를 지켜보던 육중완은 “경수진은 게스트만 오면 썸 타려고 한다. 썸의 여왕이다”고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