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다솜 VS 김주현, 악연은 면접장에서 만난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언니는 살아있다' 김다솜·김주현 / 사진제공=SBS

‘언니는 살아있다’ 김다솜·김주현 / 사진제공=SBS

‘언니는 살아있다!’ 김다솜과 김주현이 면접장에서 정면으로 마주했다.

SBS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에서 김다솜과 김주현이 루비 화장품 인턴 면접장에서 정면으로 부딪혔다. 제작진은 13일 본 방송에 앞서 면접관 세라 박(김다솜)과 면접자 강하리(김주현)의 3색 표정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우선 세라 박으로 완벽하게 신분 세탁을 한 양달희(김다솜)는 루비 화장품 신제품 개발 팀장답게 면접관으로 당당한 포스를 선보이고 있다. 첫 번째 사진은 얼굴 표정만 봐도 도도하고 당당한 모습이 그대로 담겨있다. 두 번째는 세련되면서 우아한 미소를 띠고 있어 세라 박으로의 여유와 자신감이 배어있다. 하지만 마지막에는 면접자인 강하리가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는 듯 바로 180도 싸늘하게 변해 냉랭한 차도녀의 이미지도 엿보인다.

면접자 강하리는 다소 상기된 표정만 봐도 긴장한 모습이 역력하다. 얼굴은 발그레 상기된 채 질문만을 기다리는 신입 면접자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그러나 옆자리 면접자가 능수능란하게 답변을 할수록 학벌도 빽도 없는 하리는 눈치를 보고 낙심하는 표정으로 변하고 있어 그녀가 과연 루비 화장품에 무사히 입성할지 관심이 쏠린다.

하리는 갑작스런 죽음으로 첫 출근조차 못한 남편 재일(성혁)의 한을 풀어주기 위해 1년간 루비화장품에 대한 설문조사를 하는 등 공룡그룹 입사 시험을 열심히 준비했다. 하지만 까탈스런 면접관 세라 박을 만나 예상치 못한 면접 장벽을 만나게 될 예정이다.

두 사람의 악연이 루비화장품 상사와 부하 직원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세라박은 하리가 자신 때문에 죽은 재일의 아내라는 사실을 알게 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사랑하는 사람을 동시에 잃은 세 여자가 사랑과 우정, 의리를 쌓아가면서 새로운 인생을 개척하는 ‘언니는 살아있다!’는 13일 토요일 오후 8시 45분 2회 연속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