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황영희 VS 변정수, 합창단 센터는 나야 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언니는 살아있다!' 황영희-변정수 / 사진제공=SBS

SBS ‘언니는 살아있다!’ 황영희-변정수 / 사진제공=SBS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황영희와 변정수가 불꽃 튀는 라이벌 대결을 펼친다.

SBS 특별기획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제작진은 13일 본 방송을 앞두고 문화센터 주부합창단원인 고상미(황영희)와 구필순(변정수)의 촬영 비하인드 컷을 공개해 두 사람의 라이벌 대결을 예고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고상미와 구필순은 살구색 드레스를 똑같이 맞춰 입고 합창단원으로 변신했다. 고상미는 구필순의 화려하고 당당한 자태에 약간 기가 죽은 듯 질투의 눈빛으로 쳐다보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에 반해 헤어밴드로 패션 포인트를 준 구필순은 주위를 아랑곳하지 않고 여유롭고 당당한 모습이어서 이 두 사람의 라이벌 구도가 심상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주부합창단에 소속된 고상미는 합창단원들 사이에서 ‘반장’으로 센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 새로 신입 단원이 된 구필순이 성악과 출신이라는 사실에 초긴장을 하게 된다. 더욱이 고상미가 센터에서 자꾸 불협 화음을 내자 지휘자가 센터에 성악과 출신인 구필순을 지목하는 바람에 두 사람은 센터 자리를 두고 불꽃 튀는 경쟁을 하게 되는 상황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 합창 장면을 찍기 위해 실제 활동 중인 ‘고양여성합창단’ 단원들이 총 출동해 맹연습을 해주어서 분위기를 한껏 살렸다고 한다. 특히 제작진은 “똑같이 드레스를 맞춰입고 노래하는 모습이 실제 합창단과 크게 다르지 않아서 재미난 볼거리를 제공할 것이다”며 “그 외에 고상미와 변정수는 합창 센터 자리를 놓고 고음 대결, 폐활량 대결 등 팽팽한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고 밝혀 이번주 방송될 두 사람의 불꽃 튀는 라이벌 대결에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언니는 살아있다!’는 13일 토요일 오후 8시 45분부터 2회 연속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