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2’ 정세운VS강동호… ‘불장난’ 조, 첫날부터 삐걱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정세운, 강동호 / 사진제공=Mnet '프로듀스101 시즌2' 방송화면

정세운, 강동호 / 사진제공=Mnet ‘프로듀스101 시즌2’ 방송화면

‘프로듀스 101 시즌2’ 정세운과 강동호의 의견 대립이 시작됐다.

12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는 연습생들의 포지션 평가가 그려졌다.

이날 보컬 포지션의 경연곡인 블랙핑크의 ‘불장난’ 조에는 스타쉽 소속 정세운, 브랜뉴뮤직 소속 이대휘, 플레디스 소속 강동호, 최민기가 모였다.

이들은 정세운, 이대휘, 강동호가 작사 작곡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다른 연습생들 사이에서 기대를 모았다.

그래서였을까. 리더를 맡은 정세운과 메인보컬을 맡은 강동호 사이에 의견 대립이 첨예하게 맞붙었다. 추구하는 곡의 분위기부터 사소한 것까지 정반대였던 것.

이후 프로그램 음악 감독과 편곡에 대해 조언을 구하던 중, 정세운은 자기 의견을 펼쳤다. 이에 대해 강동호는 “우리와 상의해야 할 것을 음악 감독님과 했다. 어이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세운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 의견을 내는 데 눈치를 볼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다”고 소신을 밝혔다.

한편 두 사람의 갈등에 팀원 이대휘는 첫날부터 삐걱대는 팀 분위기에 불안감을 드러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