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윤여정, 마지막 영업 “초심 잃었다” 너스레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윤식당' 윤여정 / 사진제공=tvN

‘윤식당’ 윤여정 / 사진제공=tvN

‘윤식당’ 메인셰프 윤여정이 요리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tvN ‘윤식당’에서는 윤여정이 점심도 거르고 요리에 매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여정은 “영업하고 남는 것을 먹어야겠다”라며 “그러면 ‘이렇게 맛이 없는데 먹어줬구나’ 할 것”이라고 웃어 보였다.

그는 이어 “오늘은 간을 안 봤다. 왜냐하면 오늘은 자신감이 붙었다. 오만했다”라면서 “초심을 잃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윤여정은 이날 마지막 영업일을 맞아 윤식당 근처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이웃들을 위해 음식을 선물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