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남궁민 “오랜만에 본 준호 편했다… 정말 친해져”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남궁민프로필

배우 남궁민이 ‘해피투게더3’ 소감을 밝혔다.

지난11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3-이 구역의 짱은 나야’ 특집에 출연한 남궁민은 뛰어난 예능감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남궁민은 ‘김과장’ 방영 당시 화제가 됐던 준호와의 뽀뽀신에 대해 “나를 괴롭히는 못된 사람을 어떻게 괴롭힐 수 있을까 생각하다가 남자한테 뽀뽀를 당하면 치욕스러울 것 같아서 감독님께 뽀뽀를 하겠다고 했다”고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또한 준호, 트와이스 쯔위, 사나와 ‘김과장’에서 화제가 된 ‘TT’ 춤을 함께 추며 매력을 발산했다.

남궁민은 “‘김과장’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를 이야기하면서, 그때 기억이 새록새록 떠올랐다. MC분들이 자연스럽게 질문해주셔서 나의 이야기를 가감 없이 표현한 것 같다. 역시 대단한 MC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준호와는 매일보다가 오랜만에 만나는 것이여서 기대했는데 막상 보니 마치 어제도 만난 사이처럼 너무 편했다. 이제는 ‘정말 친해졌구나’라고 느꼈다”고 전했다

한편 남궁민은 SBS ‘조작’에 캐스팅되어, 열혈기자 한무영 역을 맡아 본격 촬영에 나선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