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주역들이 밝힌 #인기 비결 #미친 엔딩 #시즌2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터널간담회_01

큰 사랑에 벅차했고, 감동했다. 더불어 ‘터널’ 주역들은 앞으로의 상승세를 자신했다.

최진혁·윤현민·이유영 그리고 신용휘 PD가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OCN ‘터널’(극본 이은미, 연출 신용휘) 기자간담회에서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배우들은 드라마의 큰 인기에 감사를 표했다. ‘터널’은 1980년대 여성 연쇄 살인 사건의 범인을 찾던 주인공이 2017년으로 타임슬립, 과거와 현재의 연결고리를 발견하며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형사 추리물. 매주 시청률 상승을 거듭했고, 지난 12회는 시청률 5.4%(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38사기동대’가 세운 OCN 최고 시청률인 5.9%를 돌파할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

최진혁은 “진짜 열심히 찍었는데 좋게 봐주시는 거 같아서 기분이 좋다. 남은 회차도 열심히 촬영해서 좋은 작품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신용휘 PD는 남다른 기분을 드러냈다. 제작발표회 당시 드라마 ‘시그널’과 영화 ‘살인의 추억’ 등과 비교됐지만 현재는 ‘터널’ 그 자체만으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신 PD는 “드라마는 종합 예술이라고 하는데 이번에 절실하게 느꼈다”며 “좋은 글을 써주는 작가님과 진심으로 연기하는 좋은 배우들, 무리한 요구에도 잘 따라오는 스태프들 등 여러 요소들이 잘 어우러져서 인정받는 결과물이 나온 것 같다. 각각의 요소들이 잘 어우러진 것이 우리드라마의 원동력이다”고 힘줘 말했다.

최진혁은 “미친 엔딩”을 인기 비결로 꼽았다. 그는 “대본을 받고 엔딩신을 보면서 항상 소름이 돋았다. 내가 엔딩을 맡으면 잘 표현하고 싶었다”며 “어떻게 이렇게 엔딩을 쓸 수 있는지, 이런 소름 돋는 엔딩은 처음이었다. 작가님이 존경스럽고,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최진혁터널간담회_01

‘터널’은 고구마 없는 시원시원한 전개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매 회 에피소드가 빠르게 전개되는 동시에, 드라마 전체를 관통하는 큰 줄기인 연쇄살인마를 쫓는 이들의 모습이 스릴과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시청자들의 추리욕을 자극하는 ‘떡밥’들과 반전들이 끊임없이 펼쳐져지며 마니아를 형성했다.

현재로 넘어온 과거 형사 박광호 역을 맡아 열연 중인 최진혁은 “드라마가 끝나고 젊고 밝은 드라마가 들어오지 않을 것 같아서 걱정을 했다”고 웃은 뒤 “아재 느낌으로 연기해야겠다는 건 없었다. 어렸을 때 아버지를 보고 느꼈던 걸 연기할 때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최근 신재이(이유영)가 박광호의 딸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최진혁은 “다 큰 딸을 만나는 장면때문에 잠도 못 잘 정도로 괴로웠고 부담스러웠다”면서 “그냥 하는 척이 아니라 진짜 딸로 보려고 했다. 진심으로 몰입하려고 했다. 신재이를 만나는 신은 어렵지만 나름대로 기를 쓰고 있다”고 말했다.

훈훈한 브로맨스를 자랑하는 최진혁과 윤현민은 서로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최진혁은 “윤현민은 성숙하고 작품에 임하는 태도와 자세가 너무 좋다. 잘 받아주는 배우다. 그래서 케미가 잘 살아난 거 같다. 기분 좋게 촬영하고 있다”고 했다. 윤현민은 “최진혁은 동갑친구지만 현장을 끌고 가는 모습이나 책임감을 보면서 많이 배우고 있다. 좋은 사람이다. 작품이 잘 된 것도 좋지만 좋은 친구를 얻은 것도 만족스럽다”고 이야기했다.

터널간담회_03

종영까지 4회만을 남겨둔 만큼 시즌2에 대한 말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신 PD는 “그런 얘기가 나온다는 것이 감사하다. 반응이 좋다고 해서, 기획을 하고 있는 건 아니다. 우선은 마무리를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 나는 희망하지만 아직은 그런 단계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배우들은 시청률 6% 돌파에 대한 자신을 드러냈다. 최진혁은 “솔직하게 얘기해도 되냐”고 말한 뒤 “넘을 것이다. 많은 분들이 고생하고 있다. 작가님도 대본을 잘 뽑아주고 많은 사람들이 결말에 대해 궁금해 하고 있다. 분명히 이룰 수 있는 결과가 아닐까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터널’은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