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최진혁 “극 중 후배인 조희봉 선배, 많이 받아주는 편”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최진혁터널간담회_01

‘터널’ 최진혁이 조희봉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최진혁·윤현민·이유영 그리고 신용휘 PD가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OCN ‘터널’(극본 이은미, 연출 신용휘) 기자간담회에서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극 중 조희봉은 최진혁의 후배 형사로 나온다. 최진혁이 조희봉에게 반말을 하는 설정. 이에 대해 최진혁은 “선배님과 친하지도 않을 때인데, 극 중 광호가 어린 성식의 뒤통수를 많이 때려서 제안을 했는데 당황하셨다”면서 “그런 부분에 있어서 선배님이 많이 받아주신다. 내가 편하게 기댈 수 있었다. 굉장히 감사하다. 힘이 많이 됐다. 이 자리를 빌려 감사하다”고 말했다.

‘터널’은 1980년대 여성 연쇄 살인 사건의 범인을 찾던 주인공이 2017년으로 타임슬립, 과거와 현재의 연결고리를 발견하며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형사 추리물. 매주 시청률 상승을 거듭했고, 지난 12회는 시청률 5.4%(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