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이유영 “첫 드라마, 큰 사랑 얼떨떨하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이유영터널간담회_04

‘터널’ 이유영이 드라마의 큰 사랑에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최진혁·윤현민·이유영 그리고 신용휘 PD가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OCN ‘터널’(극본 이은미, 연출 신용휘) 기자간담회에서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유영은 “첫 드라마인데, 운을 타고 난 거 같다. 좋은 팀을 만나서 연기를 하고 있다. 시청률이 이렇게 잘 나올 거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면서 “얼떨떨하다. 나머지 촬영 더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진혁은 “진짜 열심히 찍어 왔는데 좋게 봐주시는 거 같아서 기분 좋다. 남은 4회, 열심히 촬영해서 좋은 작품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현민은 “장르물이라는 특성 때문에 촬영이 힘들다. 뛰어다는 것도 많다”며 “그렇지만 시청률이 잘 나와서 스태프들이나 배우들 모두 힘내서 촬영하고 있다. 많은 분들이 봐주시는 거에 대해서 행복함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터널’은 1980년대 여성 연쇄 살인 사건의 범인을 찾던 주인공이 2017년으로 타임슬립, 과거와 현재의 연결고리를 발견하며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형사 추리물. 매주 시청률 상승을 거듭했고, 지난 12회는 시청률 5.4%(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