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공익 근무 시작… 한류 팬 대거 운집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이민호가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구 공익근무요원)으로 첫 군복무 출근길을 하고 있다.

배우 이민호가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구 공익근무요원)으로 첫 군복무 출근길을 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민호가 오늘(12일)부터 공익 근무를 시작한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청 앞이 북적였다. 한류스타 이민호가 이날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공익) 근무를 시작했기 때문이다.

배우 이민호가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구 공익근무요원)으로 첫 군복무 출근길을 하고 있다.

배우 이민호가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구 공익근무요원)으로 첫 군복무 출근길을 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민호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편안한 차림으로 나타났다. 그의 등장에 중국, 동남아 등지서 모인 수많은 팬들이 환호를 보냈다. 이에 이민호는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취재 열기 역시 뜨거웠으나 이민호는 별도의 인사나 멘트를 전하지는 않았다.

이민호는 지난 2006년 교통사고로 인해 허벅지와 발목 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고, 2011년 SBS ‘시티헌터’ 촬영 당시 차량이 반파되는 교통사고를 재차 당했다. 이로 인해 이민호는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았다.

이에 이민호는 이날부터 군 복무를 시작하고 이후 병무청이 정해주는 시점에 훈련소에 입소, 4주간의 기초 훈련을 받는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