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엔 측 “울랄라 세션 영입설은 개인적인 칭찬의 의미”

로엔 측 “울랄라 세션 영입설은 개인적인 칭찬의 의미”
아이유의 소속사 로엔엔터테인먼트(이하 로엔) 측이 조영철 프로듀서의 Mnet 울랄라 세션을 언급에 대해 “실제 영입하려는 의사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조영철 프로듀서는 지난 6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제서야 본 울랄라(세션)의 ‘Swing Baby’. 정말 탐난다. 나에게로 와라. 4대6으로 해줄게”라는 글을 남겨 로엔이 울랄라 세션을 영입하려고 하는 것 아니냐는 궁금증이 일기도 했다. 로엔 측 관계자는 직접적인 영입을 의미하는 듯한 ‘4대6’ 및 트위터 내용에 대해 “트위터는 프로듀서 개인 공간이다. 조영철 프로듀서가 팔로잉하는 사람이 울랄라 세션을 극찬하는 말이 나와서 울랄라 세션을 칭찬하는 의미로 말한 것이다. 표현이 그런 식으로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울랄라 세션 및 출연진의 기획사 계약은 제작진으로 제의가 들어오며 시작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울랄라 세션은 지난 4일 방송에서 박진영의 ‘Swing Baby’를 부르며 결승에 진출했다.

글. 한여울 기자 sixteen@
사진. 이진혁 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