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김다솜, 악행의 나비효과 (ft. 피해자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김다솜1

김다솜의 전무후무한 악행이 극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고 있다.

김다솜은 SBS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에서 악녀 양달희로 열연 중이다. 극 중 양달희는 가난 속에서 온갖 수모를 겪으며, 새로운 삶을 살기 위해 악행을 저지르게 되는 인물. 모든 사건사고의 중심에 서게 된 그는 많은 인물들과 얽히고설키고 있다.

◆ 양달희 VS 설기찬 ‘배신도 서슴지 않는 옛 연인’
양달희는 생각지도 못한 사건으로 누명을 쓰고 궁지에 몰리게 되자 남자친구인 설기찬(이지훈)을 매몰차게 배신했다. 그는 설기찬이 5년 동안 공들인 제이 캐모마일의 연구일지를 훔쳐 달아났고, 이후 그를 피해 다니며 세라박으로 신분세탁을 했다. 뿐만 아니라, 설기찬의 재기를 막기 위해 그의 화훼농장을 찾아가 꽃을 훼손하는 악행을 저지르기도. 이렇듯 한때는 연인이었던 그들이 어떤 관계로 다시 마주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 양달희 VS 민들레·김은향·강하리 ‘네 여자의 악연’
양달희는 신분상승을 위해 구세경(손여은)에게 악마의 제안을 하러 가던 중, 4중 추돌사고를 냈다. 이로 인해, 민들레(장서희)는 어머니를, 김은향(오윤아)은 딸을, 강하리(김주현)는 남편을 잃었다. 양달희의 사고가 불러일으킨 나비효과가 어떻게 일어나게 될지, 네 여자의 다이내믹한 스토리에 관심이 집중된다.

◆ 양달희 VS 구세경 ‘아슬아슬 위태로운 동맹’
양달희는 제이 캐모마일 연구일지를 두고 구세경과 악마의 거래를 했다. 거래가 성사되자, 양달희는 구세경으로부터 신분세탁은 물론,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받았다. 이렇듯 두 사람은 완벽한 파트너가 된 듯 했지만, 구세경이 양달희의 치명적인 약점을 알아내며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관계가 됐다. 서로의 약점을 가지고 팽팽한 신경전을 펼칠 두 악녀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언니는 살아있다’는 인생의 벼랑 끝에서 손을 맞잡은 세 언니들의 자립 갱생기이자 그녀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린 워맨스 드라마로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