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드유, 대학축제 러브콜 잇따라… 위기는 없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마인드유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마인드유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마인드유(전 어쿠루브), 위기는 없다.

12일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마인드유는 최근 대학축제부터 페스티벌까지 섭외요청이 쇄도, 뜨거운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소속사 측은 “어쿠루브에서 마인드유로 팀명이 변경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뜨거운 반응에 놀라울 따름이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고 전했다.

마인드유는 수원대를 시작으로 단국대,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7, 동국대 등 무대에서 팬들과 만날 예정. 한 대학축제 관계자는 “일명 고막 남친이라 부르는 이들의 음악이 축제의 편안한 분위기를 주도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마인드유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고 말했다.

마인드유의 신곡 ‘좋아했나봐(Feat.매드클라운)’는 헤어진 연인의 대한 미련보다 아련함이 묻어나는 곡이다. 봄 분위기에 어울리는 청량한 리듬감과 산뜻한 멜로디에 명확한 전달력을 자랑하는 매드클라운의 선명한 랩이 더해져 귀를 사로잡는다.

지난 2013년 10월 ‘어쿠루브’ 라는 팀명으로 데뷔한 고닥과 재희는 여심을 자극하는 깔끔한 감성 화법이 돋보이는 ‘하고 싶은 말’, ‘잡지 않았어’, ‘그게 뭐라고’등으로 큰 인기를 얻으며 인디씬에서 가장 주목받는 팀으로 성장했다. 2017년 4월 전 소속사와 상표권을 두고 난항을 겪다 팀명을 ‘마인드유’로 바꾸고 새 출발 선상에 서게 되었다.

마인드유(전 어쿠루브)는 매드클라운과의 컬래버레이션 싱글 ‘좋아했나봐’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