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의 로맨틱 코미디, 옳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지차욱 / 사진제공=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지차욱 / 사진제공=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이 ‘로코킹’으로 자리매김했다.

지창욱은 SBS ‘수상한 파트너’에서 기소 성공률 1위의 냉정하고 까칠한 ‘뇌섹검사’로 분해 상대배우 남지현과의 케미스트리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지난 2회 방송에서는 공정한 수사와 정의를 위해 법복까지 과감히 포기할 줄 아는 검사다운 검사, 정의로운 검사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수상한 파트너’ 2회에서는 지창욱과 남지현이 지도검사와 수습검사의 관계에서 하룻밤 사이에 살인사건의 수사검사와 피의자로 재회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피의자로 내 앞에 오지 말라고. 나 가혹한 검사라고.” 농담처럼 말했던 지욱(지창욱) 앞에 하루 전만 해도 자신의 밑에서 수습검사로 일하던 봉희(남지현)가 다음날, 전 남친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억울한 누명을 쓰고 나타나며 지욱을 난처한 상황에 놓이게 만들었다.

특히 봉희의 전 남친이자 살인사건의 피해자는 바로 검사장 장무영(김홍파)의 아들이었던 것으로, 검찰청에서 형사 사건에 최고의 실력파 검사로 통하는 지욱이 이 사건의 수사검사로 지명되며 그는 봉희를 무죄든 유죄든 피고인으로 만들어 법정최고형을 구형해야 하는 임무를 맡게 돼 큰 긴장감과 함께 흥미를 높였다.

이 가운데 지욱은 자신의 검사 인생과 봉희의 운명을 결정해야 하는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되는데, 그 이유는 지욱이 어린 시절 범죄와 싸우다 돌아가신 아버지의 못다한 꿈을 이뤄드리고 그 삶을 대신 살기 위해 아버지처럼 검사가 된 인물로, 만약 봉희의 무죄를 밝히게 되면 지욱은 검사 옷을 벗어야만 하는 곤란한 상황에 놓였기 때문.

하지만 지욱 밖엔 믿을 사람이 없다며 간절한 눈빛으로 도움을 청하는 봉희와 사건 조사 도중 나타난 진짜 증거(살해흉기), 그리고 자신의 꿈과 옳은 양심에 따라 지욱은 결국 고심 끝에 진실과 정의를 선택해, 법정의 마지막 사이다 발언과 기소 취소로 보는 이들로 하여금 박수를 쏟게 만들었다.

이는 지욱이 봉희를 향해 엄청난 희생을 자처한 것으로, 결국 검사장인 무영에게 수 차례 따귀까지 맞고 법복을 벗게 되지만 이 가운데 검사다운 검사, 정의로운 검사를 폭발력 있게 펼쳐낸 지창욱의 열연과 거침없는 사이다 검사로의 매력이 보는 이들을 심쿵하게 만들며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수상한 파트너’는 심장쫄깃한 로코 스릴러로 재미를 더하는 가운데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