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신하균 “<브레인>은 새로움이 많이 있는 작품이라 선택”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타임라인] 신하균 “<브레인>은 새로움이 많이 있는 작품이라 선택”
신하균: “KBS 은 새로움이 많이 있는 작품이라 선택하게 됐다”
-신하균이 8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서 열린 KBS 제작발표회에서 한 말. 신하균은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 중 하나가 새로움인데, 이 그런 작품이었다”며 “ 뇌를 소재로 다루기 때문에 다양한 볼거리가 있으면서도, 그 안에서 제대로 된 의사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한 젊은이의 성장사나 로맨스 등이 모두 담겨있다”고 작품을 선택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신하균은 사명감이 아닌 성공에 대한 욕망으로 의사란 직업을 선택한, 최고 실력의 2년차 신경외과 전임의 이강훈 역을 맡았다.

[타임라인] 신하균 “<브레인>은 새로움이 많이 있는 작품이라 선택”
정진영: “뇌 덩어리들이 어떻게 인간의 희노애락을 만들어내는가에 대한 놀라움을 느끼실 것 같다”
-정진영이 제작발표회에서 한 말. 정진영은 “수술참관을 했는데, 처음에는 드릴로 머리에 구멍을 내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하지만 출혈을 최소화하고 진행하는 수술이다보니, 나중에는 사람의 인체가 아닌 것 같은 느낌도 들었다”며 “아마 시청자분들도 아무런 의식도 없고 표현도 할 수 없는 뇌 덩어리들이 어떻게 인간의 희노애락을 만들어냈는가에 대한 놀라움을 느끼실 것 같다”고 말했다. 정진영은 뇌신경학 분야에서 천재적이지만 괴짜 같고, 야망에 휩싸인 이강훈을 못마땅하게 여겨 사사건건 부딪히는 신경외과 교수 김상철 역을 맡았다.

[타임라인] 신하균 “<브레인>은 새로움이 많이 있는 작품이라 선택”
최정원: “을 찍고 집으로 돌아갈 때는 머릿속이 하얘진다”
-최정원이 제작발표회에서 한 말. 최정원은 “메디컬 드라마는 처음인데, 지금까지 했던 생활연기와는 다르게 정말 뇌를 많이 써야 한다”며 “몸이 힘든 건 버틸 수 있지만 첫 씬을 찍을 때부터 촬영이 끝날 때까지 항상 기술적인 것과 연기적인 부분 모두 머릿속의 끈을 놓치지 않아야 한다. 그래서 집으로 돌아갈 때면 머릿속이 하얘진다”고 말했다. 최정원은 서준석과 이강훈 사이에서 삼각관계를 이루는 씩씩하고 긍정적인 신경외과 전공의 윤지혜 역을 맡았다.

[타임라인] 신하균 “<브레인>은 새로움이 많이 있는 작품이라 선택”
조동혁: “신하균과 연기를 하고 나서 약이 올라 분노의 달리기를 한 적도 있다”
-조동혁이 제작발표회에서 한 말. 조동혁은 “(신)하균 형과 같이 연기를 하면 어떤 신이든 내가 항상 진다. 어떤 날은 너무 약이 올라서 촬영 끝나고 분노의 달리기를 한 적도 있다”며 “형이 연기를 굉장히 잘 하시니까 밥을 먹고 연기를 하면 제가 더 멍해질 것 같아서, (끼니를 거르면서라도) 더 예민하게 굴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조동혁은 부잣집에서 태어나 모든 것을 가졌지만 이강훈의 실력을 질투하는 신경외과 전임의 2년차 서준석 역을 맡았다.

사진제공. KBS

글. 황효진 기자 seven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