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유승호, 김소현과 첫 만남 후 “내가 잘 생겼느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군주' 방송화면

사진=MBC ‘군주’ 방송화면

‘군주’ 유승호가 김소현의 도움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11일 방송된 MBC ‘군주-가면의 주인'(이하 군주)(연출 노도철 박원국, 극본 박혜진 정해리)에서는 세자 이선(유승호)과 한가은(김소현)이 처음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선은 편수회에 쫓기는 신세가 됐고 이를 지켜보던 한가은은 기지를 발휘해 그를 가마에 숨겼다. 그렇게 이선은 위기를 모면했고 한가은은 이선에게 “큰일날 뻔 했습니다. 괜찮으세요?”라고 물었다.

이에 이선은 한가은을 보며 “내가 잘 생겼느냐? 나를 이리 빤히 오랫동안 본 사람은 네가 처음이라는 것이다”라고 말했고, 한가은은 당황스럽다는 표정을 지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