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쥐고 뱃고동’ 허경환, 몸치에 박치까지 ‘허당 등극’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허경환/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허경환/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신입 어부 허경환이 ‘주먹쥐고 뱃고동’의 ‘구멍’으로 등극했다.

13일 오후 방송되는 SBS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남해로 떠난 김병만, 이상민, 육중완, 경수진, 허경환, 신원호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뱃고동’ 멤버들은 남해의 진미 ‘피조개 삼합’을 완성하라는 특별 미션을 성공하기 위해 3인 단체 지압판 줄넘기에 도전한다.

남해 편 신입 어부로 합류한 개그맨 허경환은 허당미를 뽐내며 팀 내 구멍 멤버로 등극해 눈길을 끌었다. 허경환은 평소 상남자이자 운동 마니아로 잘 알려져 멤버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막상 미션이 시작되자 줄에 들어오자마자 걸리는 등 타이밍을 맞추지 못하는 몸치, 박치 인 것이 탄로났다.

뿐만 아니라, 지압판 위에서 뛰기는커녕 그냥 가만히 서 있는 것에도 아픔을 호소하더니 “혹시 뛰다가 피가 나면 다시 한 번 기회를 달라”고 약한 모습을 보여 현장을 폭소케 했다.

‘주먹쥐고 뱃고동’은 오는 13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