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봄날’ 김지향 “전지현의 아우라 닮고 싶어”(인터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김지향,인터뷰

배우 김지향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김지향은 지난달 21일 종영한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에서 주인공 강윤호(권현상)의 동생 강유리 역을 맡아 극의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을 소화했다. 정극 경험이 한 번도 없었다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김지향은 ‘언제나 봄날’에 비타민 같은 존재였다.

텐아시아 편집국을 찾은 배우 김지향은 언론과의 첫 인터뷰에 다소 긴장한 모습이었다. “말을 잘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는 걱정이 무색하게 김지향은 연기자가 되기까지의 과정, ‘언제나 봄날’에 함께 출연한 선배들로부터 사랑 받은 이야기, 연기에 대한 진지한 고민 등 자신의 이야기를 아낌없이 털어놨다.

10. ‘언제나 봄날’이 종영한 지 벌써 한 달이 지났다. 그동안 어떻게 보냈나?
김지향: 드라마가 끝나고 다음날 광고를 찍고 왔더니 집에 불이 났었다. 부모님 집에 간 사이 불이 난 거라 천만다행이었다. 다들 액땜한 거라며 대박이 나려고 그런 것 같다고 위로해줬다.(웃음)

10. 어떻게 연기자의 걸을 걷게 됐는지 궁금하다.
김지향: 고2 때부터 연극영화과 진학을 준비했다. 그런데 욕심이 과했는지 지원한 학교들에서 모두 떨어졌다.(웃음) 재수를 결심하고 있었는데 부모님이 편입을 권유하셨다. 2월 말쯤 원서 접수를 하려니까 갈 수 있는 곳들이 모델학과 밖에 없었다. 막상 모델학과에 들어가니 나도 쇼에 서보고 싶다는 욕심이 생기더라.

10. 의외로 적성에 맞았나보다. 그럼 2013년 SBS 슈퍼모델 선발대회도 바로 합격한 건가?
김지향: SBS 슈퍼모델이 되기 전에도 슈퍼모델 패전트 코리아란 대회가 있었다. 난 1등을 욕심내지 않았다. 사람들을 워낙 좋아해서 그들과 어울려서 노는 것이 재미있었다. 박선임, 박정욱 등 지금까지 활동하는 동기들도 많다. ‘언제나 봄날’에 구현준 역으로 출연했던 박정욱이 동기다.

김지향,인터뷰

배우 김지향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소속사와는 언제 인연을 맺었나?
김지향: 22세 때 계약했다. 1년 6개월 동안 중국어랑 연기 공부만 했다. 성격이 활동적이고 카메라 앞이나 무대 위에 서는 것을 좋아하는 성격이었는데 1년 넘게 계속 공부만 하려니 힘들었다.(웃음) 결국 내가 먼저 대표님한테 오디션 좀 보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그 후로 웹드라마 몇 편을 찍게 됐고 ‘언제나 봄날’까지 출연하게 됐다.

10. 경력이 많은 연기자들과 함께 출연한 ‘언제나 봄날’이 좋은 경험이 됐을 것 같다.
김지향: 감독님뿐만 아니라 함께 출연한 선생님들이 정말 편하게 연기에 대해 가르쳐주셨다. 나중에는 내가 먼저 선생님들 대기실에 찾아가서 같이 수다도 떨고, 어떻게 연기하면 좋을지 궁금한 부분들을 여쭤봤다. 이정길 선생님은 나중에 “지향이는 내 베프다. 지향이 혼내는 사람들 나한테 혼난다”고 해주셨다.(웃음)

10. 알아보는 사람도 많아졌겠다.
김지향: 어머니들이 많이들 알아보신다. 정말 뿌듯하다. 어머니 대신 딸이 와서 “언니 나오는 아침드라마 우리 엄마가 굉장히 좋아하세요”라고 말한 적도 있었다.

10. 연기 욕심이 이전보다 더 생겼을 것 같다. 해보고 싶은 역할이 있다면?
김지향: 많은 사람들이 날 새침하고 여성스럽게 보는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굉장히 터프하고 격하다. 운동하다가 다쳐서 찢어져도 웬만해선 안 꿰맨다.(웃음) 다음에는 착하고 털털한 역할을 맡아 보고 싶다.

김지향,인터뷰

배우 김지향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운동을 굉장히 좋아하나 보다.
김지향: 웬만한 운동은 다 좋아한다. 학창시절에는 남학생들과 축구도 하고, 농구도 했다. 요즘은 골프, 수영하는 걸 좋아하고 겨울이 되면 보드나 스키를 타러 간다. 또 기계체조 특기생이었다. 쉬는 날에는 25~30km씩 자전거도 탄다.

10. 에너지가 어마어마한 것 같다.
김지향: 아직 어려서 그런가.(웃음) 일정이 없으면 개인 스케줄이라도 잡아야 한다. 하루 종일 아무 것도 안 한 날에는 11시에 누워도 엎치락뒤치락하다 새벽 3, 4시에 잔다. 지쳐서 잠드는 스타일이다. 어렸을 때는 호기심이 많아서 다양한 경험을 해봤다. 스무 살 때는 너무 궁금해서 친구들이랑 과자 공장 아르바이트를 한 적도 있었다. 진짜 힘들다. 그곳에서 일하는 아주머니들은 정말 대단한 분들이다. 또 횟집에서 오징어 손질도 하고, 회도 떠 봤다.

10. 김지향이 연기하게 되는 원동력은 무엇인가?
김지향: 내가 4남매 중 둘째다. 언니의 그늘에 가리고 동생들한테 양보하면서 자랐다. 내 욕심이나 감정을 표출 못하고 살았는데 연기하면서 그렇게 쌓인 것들이 해소된다. 연기를 통해 내가 어떤 사람인지 보여주고 싶다.

김지향,인터뷰

배우 김지향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닮고 싶은 배우가 있다면?
김지향: 전지현·조인성 선배 같은 배우가 되고 싶다. 전지현 선배처럼 눈빛에서 아우라가 느껴지는 느낌 있는 배우가 되고 싶고, 조인성 선배처럼 정상에서도 남들을 배려할 줄 아는 성품을 본받고 싶다. 최근에 조인성 선배와 커피 광고를 촬영한 적이 있는데 쉬는 시간 다가와 내가 들고 있는 커피 잔이 얼굴을 가리니 잔을 조금만 내려보라고 조언을 하는 거다. 본인의 모습만 모니터해도 될 법한데 일일이 서브 모델들까지 챙기는 모습을 보고 감동했었다.

10. 앞으로 배우 김지향의 목표는 무엇인가?
김지향: 아직도 배울 것이 많은 부족한 배우다. 항상 배우는 자세로 작품에 임하는 그런 배우가 되고 싶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