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갑자기 백만원’, 위화감 없이 ‘탕진잼’ 재미 줄까?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김구라,하니,윤정수,변우석,어느날 갑자기 백만원

김구라,하니,윤정수,변우석이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올리브TV ‘어느날 갑자기 백만원'(연출 박주미)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어느날 갑자기 나에게 백만원이 생긴다?!

만약 나에게 갑자기 백만원이 생긴다면 뭘 할까? 생각만으로도 짜릿하고 기분 좋은 일을 실현시켜줄 프로그램이 나타났다. 출연진들은 그냥 취향을 보여주면 된다. 바로 올리브 TV ‘어느날 갑자기 백만원’(연출 박주미)다.

‘어느날 갑자기 백만원’은 100만원을 주고 게스트들이 어떻게 소비하는지 관찰하는 새로운 형태의 프로그램이다. 스타들의 라이프스타일과 가치관은 물론 취향에 따라 달라지는 다양한 소비 패턴 스타일을 엿볼 수 있다. 최근 유행하고 있는 ‘탕진잼’(소소하게 탕진하는 재미를 일컫는 말)을 연상케 하는 설정이 흥미롭다.

연출을 맡은 박주미 PD는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프로그램 제작발표회에서 “어느날 갑자기 백만원이 생긴다면? 이라는 물음이 생겼다. 기분 좋은 상상으로 시작했다. 백만원을 통해 각자의 취향 안에서 소비패턴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백만원을 설정한 것과 관련해서는 “백만원은 십만원과 천만원과 다르게 고민을 많이 할 수 있는 금액이라고 생각했다. 오로지 취향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백만원을 설정했다”고 밝혔다.

김구라는 백만원의 가치에 대해 “돈의 가치라는 것이 얼마나 돈을 벌고 있느냐와 관련이 돼 있을 수도 있지만, 백만원은 고민을 할 수밖에 없는 액수가 아닐까한다”면서 “백만원은 굉장히 큰돈이다. 기대가 되는 금액이다”고 전했다.

방송인 김구라가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올리브TV '어느날 갑자기 백만원'(연출 박주미)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방송인 김구라가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올리브TV ‘어느날 갑자기 백만원'(연출 박주미)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구라·하니·윤정수·변우석이 MC로 활약하고 첫 회 게스트로 박준형·옥택연·신동·악동뮤지션이 출연한다. 게스트 섭외 기준에 대해 박 PD는 “섭외 당시 많이 지쳐있거나 많이 바쁜 분들을 기준으로 섭외했다”고 설명했다.

시청자들이 스타들의 색다른 소비 취향을 보고, 자신의 소비 습관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전망이다. 그러나 스타들이 나와서 백만원을 쓰는 모습을 통해 위화감을 안길 수 있다는 지적도 있었다.

박 PD는 “게스트 중 어느 누구하나 쉽게 소비하는 분은 없었다. 굉장히 고민해서, 자기 취향이 뭘까 고민을 해서 사용을 하고 있다”면서 “출연자들이 소비하는 걸 보면서 만약 나에게 백만원이 생기면 저렇게 써봐야지 혹은 난 더 잘 쓸 수 있는데? 라는 좋은 상상을 하면서 볼 수 있는 예능이 됐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실제 제작진은 프로그램 SNS를 통해 백만원이 생기면 어떻게 쓸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던졌고, 창의적이거나 색다른 답변이 있으면 일반인 특집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구라는 옥택연이 백만원을 쓰는 모습을 통해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옥택연이 백만원으로 저가 항공에서 비행기 값을 내고, 미국 횡단을 했다. 트레일러를 대신해서 운전을 해주는 등 아껴가면서 생활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했다.

하니는 “프로그램을 하면서 백만원이 이렇게 다양하게 쓰일 수 있구나를 느꼈다. 또 돈을 쓰는 모습을 보면서 이분이 이런 사람이었다는 걸 새롭게 알게 됐다. 내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의미 있고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했다”면서 의미를 전했다.

11일 오후 8시 20분 첫 방송된다.

EXID 하니,어느날 갑자기 백만원

EXID 하니가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올리브TV ‘어느날 갑자기 백만원'(연출 박주미)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