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땅히 할 일이 없어” 김구라, 폭소 유발한 다작의 이유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방송인 김구라가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올리브TV '어느날 갑자기 백만원'(연출 박주미)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방송인 김구라가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올리브TV ‘어느날 갑자기 백만원'(연출 박주미)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구라가 다작하는 이유를 밝혔다.

김구라·하니·변우석·박주미 PD가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올리브TV ‘어느날 갑자기 백만원’(연출 박주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프로그램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구라는 “내가 하는 프로그램 중에서 장수 프로그램이 많다. 새벽에 ‘썰전’을 통해 선거 관련된 방송을 했다. ‘발칙한 동거’도 찍고, ‘라디오스타’는 싸이 때문에 갑자기 녹화가 잡혀서 찍었다”면서 “원동력은 동료들의 격려도 있다. 지금은 동현이랑 살고 있는데, 11월 달에 독립을 한다. 나는 집에서 딱히 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성주씨는 집에 가서 애들하고 놀아주는데, 나는 집에 가면 가만히 있다. 밥 먹고, 자고, 일어나서 일을 나간다. 지금의 입장에서 일이 많아서 힘들기도 한데, 일을 할 수 있는 것 자체가 감사하다. 그런 갈등과 고민 속에서 긍정적인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시사 하는 게 많다. 나에게 백만원이 생기면 가족들과 여행을 가고 싶다고 했는데, 마땅히 나를 위해 할 게 없기 때문이다. 지금은 일하는 것이 낙이다. 상투적인 얘기지만 마땅히 할 게 없다”고 설명했다.

‘어느날 갑자기 백만원’은 100만원을 주고 게스트들이 어떻게 소비하는지 관찰하는 새로운 형태의 프로그램이다. 김구라·하니·윤정수·변우석이 MC로 출연한다. 11일 오후 8시 20분 첫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