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스타] 스누퍼, 또렷한 빛을 내기 위해 (인터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스누퍼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스누퍼 우성(왼쪽부터)·태웅·수현·상일·세빈·상호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2015년 11월 세상에 나온 보이그룹 스누퍼는 아이돌 천국인 대한민국 가요계에서 빛을 내기 위해 노력했다. 꾸준히 음반을 발표했고 매번 다른 콘셉트를 내세우며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 해외에서 먼저 반응이 오기 시작했다. 일본을 비롯해 베트남 등에서 남다른 행보로 주목받았다. 일본에서는 지난 3월 2000석 규모의 공연장에서 첫 단독 콘서트를 열었다. 현지에서 발표한 곡으로 타워레코드 싱글 종합차트 1위, 오리콘 차트 2위라는 기록도 세웠다.

경험치를 쌓은 스누퍼는 지난 4월 국내에서 네 번째 미니음반 ‘아이 워너?'(I Wanna?)를 발표, 타이틀곡 ‘백허그'(Back Hug)로 활동을 시작했다. 한층 남성다운 모습으로, 또 성장한 실력을 뽐내며 빛을 내고 있다.

10. 신곡 활동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태웅 : 음악 방송을 무사히 이어가고 있는 상태다. 오는 20일까지 한국 활동을 하는데 사고 없이, 아픈 사람 없이 좋은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세빈 : 무엇보다 이번에 ‘드림콘서트’에 나가게 돼 무척 기쁘다.

10. 가수들, 특히 아이돌에게 ‘드림콘서트’는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것 같다.
태웅 : 우리는 그 콘서트를 보고 자란 세대라서 무대에 설 수 있다는 자체가 큰 영광이다. 그때의 우리가 ‘드림콘서트’를 보고 꿈을 품은 것처럼 우리의 무대가 새로운 청소년들의 꿈이 된다는 건 정말 설레는 일이다.

10. 새 음반 준비를 해외 활동과 병행해서 쉽지 않았을 것 같다.
수현 : 일본 활동이 계속 있어서 사실 시간이 넉넉하지는 않았다. 그래서 그런지 마음을 더 단단히 먹었고 열심히 준비했다. 한국에서는 오랜만에 컴백인 만큼 해외에서도 늘 연습을 했다.

10. 해외에서 두각을 나타낸 것이 국내에서도 화제였다. 특히 일본에서는 오리콘차트 2위라는 쾌거도 얻었고 말이다.  
세빈 : 처음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은 건 아니다. 활동을 꾸준히 하면서 서서히 팬들이 늘어갔다. 팬들에게 더 많이 다가가려고 노력했고, 늘 새로운 무대를 보여드리니까 팬들도 화답해주시더라.

10. 지금도 잊지 못할 기억에 남는 순간은 언제인가.
태웅 : 최근 일본에서 단독 콘서트를 열었는데, 유닛 무대라든지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즐거웠다.
우성 : 점점 팬들이 늘어나는 모습이 눈으로도 보이니까 새로웠다. 우리의 무대에 호응해주시는 것 자체가 고맙고, 그 상황이 따뜻했다.
상일 : 콘서트를 마치고 팬들에게 소감을 말할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두 시간 동안 우리를 응원해주시는 모습을 보고 뿌듯하기도 했고, 또 울컥했다. ‘가수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스누퍼 수현(왼쪽부터), 상일, 세빈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스누퍼 수현(왼쪽부터), 상일, 세빈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10. 2015년 데뷔해 어느덧 2년이 흘렀다. 달라진 점이 있을까.
우성 : 여유로워진 것 같다. 예전에는 무대에서 카메라를 보는 것에만 급급했는데, 이제는 무엇을 해야 할지 알고 더 잘 나오는 방법도 터득했다. 여유롭게 생각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무대 위나 아래에서의 여유로움이 가장 달라진 점인 것 같고, 데뷔 당시 때보다 모든 멤버들이 멋있어졌다.(웃음)

10. 자신만의 노하우도 생겼겠다.
상일 : 얼굴에 땀이 많이 나는 편인데, 휴지를 이마에 붙여놓으니 머리 모양이 흐트러지지 않더라. 그런 것들을 컨트롤할 수 있다.(웃음)

10. 멤버들의 표정만 봐도 이제 알 수 있지 않나. 흐른 시간만큼 돈독함도 커졌을 테고.
세빈 : 멤버별로 기분이 좋지 않을 때의 행동이 다르다. 예를 들면 상일이 형은 뭔가 마음에 안 들면 가만히 땅만 보고 있는데, 그럴 때 칭찬을 해주면 금세 풀린다. 칭찬에 약한 멤버다.(웃음)
태웅 : 연습을 하고 있는데 상일이 형이 데운 기천탕 한 포를 가져다 주더라. 놀라면서도 따뜻했다.

10. 각자 건강 관리도 하게 될 시기 아닌가.
수현 : 목이 늦게 풀리는 스타일이라 항상 목이 올라오는 상의를 입고, 따뜻하게 한다. 또 목에 좋지 않은 건 절대 하지 않는다. 카페인부터, 술과 담배도 안 한다. 음악을 시작할 때부터 그랬다.
상호 : 코 상태가 좋지 않아서 입을 벌리고 자는데, 그러니까 목이 건조해지더라. 노래에 지장이 있어서 수건을 적셔서 잘 때 두고 잔다.
우성 : 모든 멤버들이 운동을 하면서 관리를 하고 있다.

스누퍼 우성(왼쪽부터), 태웅, 상호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스누퍼 우성(왼쪽부터), 태웅, 상호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10. 활동을 하면서 목표나 꿈도 커질 것 같은데.
수현 : 데뷔 전부터 작곡을 했는데 활동을 하면서는 소원해졌다. 기회가 되면 작곡을 심도 있게 하고 싶다. 최근 마음을 먹고 프로그램을 샀는데, 스케줄이 바쁘다 보니 잘 못하고 있다. 영감이 떠오르면 휴대전화에 녹음을 하곤 했는데, 앞으로는 예전처럼 해볼 생각이다. 올해 안에는 자작곡을 한곡 완성해보고 싶다.
세빈 : 영어와 일본어를 열심히 하고 싶다. 또 해외 활동을 하면서 느낀 건데, 그 나라에 대해 자세히 알면 좋을 것 같아서 그것도 공부를 하고 싶다.
태웅 : 작사에 흥미를 갖고 있다. 예전에 수현이 형과 같이 곡을 만들어 보기도 했다. 그 과정이 참 재미있었다. 갑자기 생각하는 것이 있으면 꺼내서 적기도 한다. 또 연기에도 관심이 있어서 이동시간에 드라마나 영화를 보면서 공부를 하려고 노력한다.
상호 : 팀에서 춤을 담당하고 있어서 언젠가는 직접 우리 팀의 안무를 만들어보고 싶다. 우리의 장점을 모아서 누구에게도 손을 빌리지 않고 안무를 창작하는 것이 목표이다.
상일 : 늘 한결같은 모습으로 라이브를 하는 가수가 되고 싶다. 자기관리를 철저하게 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

10. 새롭게 배우고 있는 것도 있나.
우성 : 기타를 독학하고 있다. 처음 배워보는 건데, 어렵고 손가락도 아프지만 노력할 거다. 어떤 악보를 보더라도 바로 칠 수 있는 수준까지 올라가는 것이 목표다.

스누퍼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스누퍼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10. 스누퍼로서의 꿈이 있다면?
태웅 : 지금 소년에서 남자로 성장해가는 과정을 보여드리고 있다. 성장하는 모습도 보여드리면서 좀 더 색다른 이미지를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 데뷔 초부터 소망이었는데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 시상식 무대에 서보는 것이 목표다. 궁극적으로는 시간이 많이 흘러도 대중들의 기억 속에 남을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
우성 : 10년 뒤에도 존재하는 그룹으로, 나아가 사랑받는 그룹이었으면 좋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