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녀’ 신하균 “김옥빈과 세 번째 호흡, 편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배우 신하균이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악녀'(감독 정병길,제작 (주)앞에 있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신하균이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악녀'(감독 정병길,제작 (주)앞에 있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하균이 김옥빈과의 호흡에 만족했다.

김옥빈·신하균·성준·김서형·정병길 감독은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악녀’(감독 정병길, 제작 앞에 있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신하균은 “‘악녀’ 시나리오를 받고 반가웠다. 이런 영화가 나와서 좋았다. 김옥빈이 숙희 역할에 적역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옥빈이 편하게 연기할 수 있게 맞춰줘야겠다고 생각했다. 두 작품을 같이 해서 편했다. 눈빛만 봐도, 어떤 연기를 해도, 서로 잘 주고받을 수 있었다. 재미있게 잘 찍었다”고 전했다.

‘악녀’는 어린 시절부터 살인병기로 길러진 최정예 킬러 숙희(김옥빈)가 그녀를 둘러싼 비밀과 음모를 깨닫고 복수에 나서는 강렬한 액션 영화.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우린 액션배우다’, ‘내가 살인범이다’를 연출한 정병길 감독의 신작이다. 6월 초 개봉 예정.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