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녀’ 김옥빈이 선보일 독한 액션, 칸 홀린 이유 있었다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김옥빈,악녀

배우 김옥빈이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악녀'(감독 정병길,제작 (주)앞에 있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옥빈이 최정예 킬러로 돌아온다. 그가 보여줄 통쾌하고 강렬한 액션 연기는 이미 칸을 홀렸다.

영화 ‘악녀’(감독 정병길, 제작 앞에 있다)는 어린 시절부터 살인병기로 길러진 최정예 킬러 숙희(김옥빈)가 그녀를 둘러싼 비밀과 음모를 깨닫고 복수에 나서는 강렬한 액션 영화다. ‘우린 액션배우다’, ‘내가 살인범이다’를 연출한 정병길 감독의 신작이다.

‘악녀’는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김옥빈과 신하균은 지난 2009년 ‘박쥐’(감독 박찬욱)에 이어 두 번째로 칸 국제영화제에 입성했다.

김옥빈은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박쥐’가 22살 때였다. 그때는 너무 어려서 칸 영화제가 그렇게 크고 대단한 영화제인지 몰랐다. 자주 올 수 있을지 알았다”면서 “그때 이후로 8년이 지났다. 이렇게 오랜 시간이 걸릴 줄 몰랐다. (칸에 가게 돼서) 너무 놀랐고, 이번에 칸에 가면 잠을 자지 않을 생각이다. 4박 5일 간다”고 웃어 보였다.

다리가 다쳐 목발을 지고 온 신하균은 “난 못 간다. 안타깝다. 병원에 있을 때 칸 초청 소식을 전해 들었다”며 “기쁜 소식이다. 우리 영화가 전 세계에 소개된다는 게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정병길 감독은 “제목은 ‘악녀’지만 나쁜 여자는 아니다. 착한 여자의 슬픈 이야기”라고 했다. 이어 “‘내가 살인범이다’와는 완전히 다른 느낌의 스타일을 추구하고 싶었다. 개인적으로 오토바이 액션으로 새로운 걸 만들어냈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다른 영화에서 레퍼런스를 찾기보다 아무도 하지 않은 앵글을 어떻게 잡아낼 수 있을지를 생각했다. 소형 카메라로 불가능한 앵글을 잡아내는 시도를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김옥빈과 신하균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옥빈과 신하균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옥빈은 최정예 킬러 숙희 역을 맡았다. 김옥빈은 숙희를 연기하기 위해 촬영 2개월 전부터 매일 같이 액션스쿨에 다니며 수련을 했다. 또한 예전에 배웠던 합기도와 태권도의 기초부터 다지기 위해 3개월 동안 갈고 닦았다.

김옥빈은 “액션 장르는 남성들의 전유물이라는 느낌이 강하다. 여자 배우한테 시켰을 때 부상의 위험도 많고 잘 소화할 수 있을까에 대한 의문도 있어서 (제작자들이_ 만드는 걸 망설이는 것 같다”면서 “내가 잘 소화해야지 다음에 더 많은 여성을 주인공으로 하는 캐릭터들이 나올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잘 소화하지 않으면 여성 액션 영화가 나오지 않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부상당하지 않고 촬영을 잘 마치려고 노력했다”고 책임감을 드러냈다.

정병길 감독은 액션 영상기에서 김옥빈에 대해 “나보다 더 독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김옥빈은 “어쩔 수 없이 힘든 날들이 계속 됐다. 모두가 다치지 않아야 돼서 연습을 많이 했어야 했다”면서 “시간도 많지 않았기 때문에 어려 번 갈 수 없었다. 더 독하게 임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독한 액션을 접한 김옥빈. 그는 “촬영하는 동안 너무 힘들어서 이번 영화가 은퇴작이라고 농담을 했다”면서도 “촬영 끝나고 일주일이 지났는데 다시 하고 싶었다. 현장에서 액션 연기를 하면서 신나했던 적이 없었다. 몸은 고달팠지만 즐겁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정병길 감독,악녀

감독 정병길이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악녀'(감독 정병길,제작 (주)앞에 있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옥빈과 신하균은 ‘박쥐’, ‘고지전’ 그리고 ‘악녀’에 이어 또 다시 심상치 않은 관계로 관객들을 찾는다.

김옥빈은 “신하균 선배와 서로 죽이려 하는 역할만 했다. 연기를 할 때 선배한테 의지를 많이 한다. 호흡이 좋다. 그래서 영화에서 계속 마주치는 게 아닐까 한다”면서 “‘박쥐’, ‘고지전’ 그리고 ‘악녀’에서도 강한 관계가 형성이 됐는데, 부드럽고 편안한 인간적인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영화에서 만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김서형은 “(김옥빈 신하균) 투샷을 봤는데 너무 잘 어울린다. 사귀어라. 멀리서 찾지 말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하균은 “김옥빈의 섬세한 감성과 강렬한 액션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6월 초 개봉 예정.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