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김신영-홍진영, 집주인 피오 위해 한식 대첩 펼친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발칙한 동거'

사진=MBC ‘발칙한 동거’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 흥자매 김신영-홍진영이 피오의 부엌에서 한식 대첩을 펼쳤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MBC 스타 리얼 동거 버라이어티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이하 발칙한 동거)에서는 현실 삼남매 케미 3인방 피오-김신영-홍진영이 한식 대첩을 펼치는 현장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김신영-홍진영이 요리 대결 앞서 신중히 재료를 점검하며 긴장감 넘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앞서 김신영-홍진영은 집에서 밥을 잘 먹지 않는 막둥이 피오를 위해 반찬을 만들어주자고 했던 상황.

먼저 김신영-홍진영의 상반된 요리 모습이 눈길을 끈다. 홍진영은 넓은 식탁을 모두 차지한 채 거침없는 손길로 고기를 썰고 있는데, 마치 수술을 집도하는 의사의 모습을 방불케 할 정도로 신중한 표정을 짓고 있어 폭소를 자아낸다.

반면 김신영은 ‘대장금’ 저리 가라 할 정도로 한식 요리 전문가 같은 포스를 뽐냈다고. 혼자서 한 번에 나물 3종 세트를 만든 것. 그는 조용하면서 빠른 손놀림을 보여줘 그의 정성이 듬뿍 담긴 나물 맛은 어떨지 기대를 더한다.

피오는 두 사람 사이 주방 보조 겸 심사위원으로 변신했다. 그는 홍진영에게 장갑을 끼워주는가 하면, 어미새로부터 먹이를 받아 먹는 귀여운 아기 새처럼 간을 보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홍진영은 “장난 아니야~”라며 자신의 요리에 큰 자신감을 보였고 김신영 또한 만만치 않은 실력을 보여줘, 피오가 두 누나들 사이에서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고 전해져 과연 피오의 선택이 어땠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발칙한 동거’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