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이동건, 첫 사극에서 파격 변신…압도적 존재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7일의 왕비' 스틸 / 사진제공=KBS

‘7일의 왕비’ 스틸 / 사진제공=KBS

‘7일의 왕비’ 이동건의 파격 변신을 주목하자.

배우 이동건이 데뷔 19년만에 첫 사극에 도전한다. 그는 KBS2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 연출 이정섭)에서 많은 이들이 ‘연산군’으로 기억하는 조선의 10대왕 이융 역을 맡았다.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멜로적 상상력을 더해 탄생한 로맨스 사극 ‘7일의 왕비’에서 이융은 모두를 자신의 발 밑에 두었지만, 사랑하는 여인의 마음만큼은 가질 수 없었던 슬픈 왕으로 그려진다. 이동건은 이융이라는 인물을 통해 거대한 역사적 회오리 속 한 남자의 애끓는 사랑과 집착, 광기 등을 처절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7일의 왕비’ 측이 이동건의 촬영 스틸을 최초 공개했다. 이동건의 파격적인 변신과 압도적인 존재감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7일의 왕비’ 관계자는 “이동건은 첫 촬영부터 특별하고 강렬했다. 첫 사극 도전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만큼, 카메라 앞 이동건은 ‘이융’ 그 자체였다. 이동건의 파격변신이 ‘7일의 왕비’의 중요한 시청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제작진은 확신하고 있다. 시청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7일의 왕비’는 단 7일,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를 둘러싼 러브스토리를 그린 로맨스 사극이다. ‘추리의 여왕’ 후속으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