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천왕’ 오윤아 “아들 위해 조미료 없이 요리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3대천왕'

/사진=SBS ‘3대천왕’

‘3대천왕’ 오윤아가 반전의 요리실력을 공개했다.

12일 방송될 SBS ‘백종원의 3대천왕’에서는 ‘전국 포장마차 맛집’들을 소개하는 ‘포장맛차’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오윤아와 장미여관 육중완, 강준우가 출연한다.

최근 SBS 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를 통해 물 오른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오윤아는 ‘3대 천왕’에서는 털털하면서도 엉뚱한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오윤아는 스튜디오에서 백설명의 통닭 먹방 영상을 보게 되자 “진짜 맛있겠다”며 점점 이글거리는 눈빛으로 괴로워했고, 함께 지켜보던 육중완은 “(영상 속 통닭이 너무 맛있어 보여) 점점 악녀로 변하고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오윤아의 반전 요리실력도 공개된다. 오윤아와 절친인 이시영은 “얼마 전 오윤아의 집들이를 갔다. 갈비찜, 전, 찌개, 잡채 등을 해줬는데 정말 맛있더라. 요리 진짜 잘한다”며 극찬했다.

오윤아는“평소 요리하는 것을 좋아한다. 아들을 위해 조미료 없이 집에서 요리 해 주는 편”이라고 대답해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오윤아는 먹방 실력도 남달랐다. 표독스럽고 도도했던 여배우의 이미지를 내려놓고 상추쌈에 갈비찜을 얹어 입에 쌈을 밀어넣는 일명 ‘쌈방’을 선보였고, 주위의 시선에 전혀 연연하지 않고 “맛있다”를 연발하며 복스러운 식욕을 과시했다.

엉뚱하면서도 털털한 매력을 뽐낸 오윤아의 모습은 12일 오후 11시20분 ‘3대천왕’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