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수마트라편 마지막 생존, 수마트라 3대 보물을 찾아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정글의 법칙'

/사진=SBS ‘정글의 법칙’

‘정글의 법칙’ 30기 병만족이 마지막 생존을 위해 나선다.

오는 12일 방송될 SBS ‘정글의 법칙 in 수마트라’편에서는 조보아, FT아일랜드 최종훈, 크로스진 신원호 등이 30기 병만족 후발대는 수마트라의 원시 부족인 멘타와이족과의 생존을 무사히 마친 뒤 수마트라의 3대 보물을 찾으라는 마지막 미션을 부여받고 3팀으로 나뉘어 보물을 찾아 나선다.

수마트라의 3대 보물의 정체는 바로 인도네시아의 전통 소 경주 빠쭈자위, ‘세계에서 가장 큰 꽃’ 라플레시아, 그리고 멸종위기에 처한 오랑우탄이다.

김병만을 필두로 지상렬, FT아일랜드 최종훈은 미낭까바우족을 직접 만나 ‘빠쭈자위’라 불리는 소 경주 체험에 도전하게 됐다. 지난 2011년 마다가스카르에서 위험천만한 ‘제부 레이스’도 완주했던 병만족장이 이번 소 경주도 무사히 완주할 수 있을지가 지켜볼 만한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선남선녀 배우 곽시양과 조보아는 수마트라의 야생 오랑우탄을 찾아 나선다. 현재 멸종위기에 처한 오랑우탄을 볼 수 있는 곳은 보르네오와 수마트라 단 두 곳뿐.

조보아는 오랑우탄 탐사에 앞서 “이번 정글 일정 중 가장 기대했던 게 오랑우탄과의 만남이다”라고 말하며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젋은 피’ 강남과 신원호는 ‘세계에서 가장 큰 꽃’ 라플레시아를 찾기 위해 정글 탐사에 나선다. 라플레시아는 만화 ‘포켓몬스터’와 스마트폰 게임 ’포켓몬 고’ 등에 나오는 캐릭터로 더 널리 알려지게 된 꽃이다.

특히 지름이 무려 1m, 무게 10kg에 달하는 거대한 크기를 자랑하며 1년에 단 한 번 핀다. 3~7일 안에 금세 지고 말아 활짝 핀 꽃을 보기가 행운이라고 여겨질 만큼 어렵다고 알려져 있는데, 두 사람의 도전에 난항이 예상된다.

과연 병만족이 3대 보물을 모두 발견하고 무사히 생존을 마칠 수 있을지 오는 12일 오후 10시 ‘정글의 법칙’ 마지막 에피소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