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파트너’ 첫방①] 지창욱, 액션부터 코믹까지 못하는 게 뭐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첫방송부터 심상치 않다. 지창욱이 ‘수상한 파트너’를 통해 또 하나의 인생캐릭터를 예고했다. ‘액션킹’ 지창욱이 ‘로코킹’이 되어 나타난 것. 데뷔 후 첫 로맨틱코미디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팔색조 매력을 뽐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10일 첫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서는 노지욱(지창욱)이 은봉희(남지현)와 얽히면서 난감한 상황들을 겪게 되는 모습이 유쾌하게 그려졌다.

이날 노지욱은 은봉희에게 치한으로 오해를 받으며 악연이 시작됐다. 이후 한 호텔에서 우연히 은봉희와 재회하게 된 노지욱은 그녀가 남자친구의 바람을 직접 목격하며 힘들어하자 자신도 모르게 감정을 이입해 도와주며 두 번째 인연으로 이어졌다.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이 과정에서 지창욱은 치한으로 오해 받을 때는 억울한 모습을, 과거 자신의 떠올릴 때면 한없이 지고지순한 남자로 변신했다. 그러면서도 유쾌함은 잃지 않았다. 은봉희에게 “앞으로 함부로 다른 남자와 부딪히지 말라”면서 조언을 하다가 “나 좀 멋있었던 것 같아”라며 자화자찬을 해 웃음을 자아낸 것.

이처럼 그는 카리스마 있으면서도 때로는 멋있고, 때로는 코믹한 모습을 보여주며 한 시도 지루할 틈 없게 만들었다. 데뷔 후 첫 로맨틱코미디 장르에 도전한다는 그지만 그동안 강렬했던 이미지는 금세 지우고 로코에 최적화된 배우로 나타났다.

지창욱은 지난 10일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도 “이전과는 굉장히 다른 인물이기 때문에 새롭게 느끼실 것 같다. 전작을 떠나서 이 작품, 또 노지욱이라는 인물 자체만으로도 재밌게 때문에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처럼 지창욱은 단 1회 만에 성공적인 연기변신을 하며 앞으로의 활약을 더 기대하게 만들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