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황찬성, 바람둥이·구남친부터 충격엔딩까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수상한 파트너' 황찬성 / 사진제공=SBS

‘수상한 파트너’ 황찬성 / 사진제공=SBS

그룹 2PM 황찬성이 SBS ‘수상한 파트너’ 특별 출연해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지난 10일 첫 전파를 탄 SBS 새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 1화에서 황찬성은 극중 남지현의 바람기를 주체 못하는 남자친구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황찬성은 바람을 피다 여자친구에게 들키자 사과 대신 “난 아직 봉희(남지현) 너 사랑해. 물론 내가 실수는 했어, 하지만 너에 대한 내 맘은 안변했어. 그게 중요한 거잖아”라고 말하며 얼렁뚱땅 넘어가려는 뻔뻔한 남자친구 역을 능청스레 연기했다.

이후 지창욱(노지욱 역)과 남지현 사이에 핑크빛 기류가 흐른다는 걸 알고는 “나 때문에 많이 힘드니? 너, 나 보라고 일부러 네 지도 검사랑 그러는 거 나 알아. 네 감정 부정하지마”라며 착각에 빠진, 이른바 ‘구 남친’의 모습까지 완벽하게 소화했다.

황찬성은 이어 충격 엔딩까지 장식했다. 극 말미 남지현의 집에서 피를 흘리며 죽은 채로 발견된 것. 황찬성의 죽음으로 인해 지창욱과 남지현은 검사와 피의자 신분으로 재회하게 됐고 향후 ‘수상한 파트너’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이날 황찬성은 뻔뻔한 바람둥이, 착각의 늪에 빠진 구 남친 역을 능청스럽게 소화한 데 이어, 의문의 살인 사건에 휘말리며 극의 몰임감을 끌어올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수상한 파트너'(연출 박선호, 극본 권기영)는 남녀 주인공의 로맨스와 기억상실로 결정적인 순간을 무한 반복하는 살인자를 쫓는 스릴러가 절묘하게 결합된 작품으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