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우미8’ 정채연 “혼술할 때 많아…주량=소주 한 병”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팔로우미8' 정채연 / 사진제공=티캐스트

‘팔로우미8’ 정채연 / 사진제공=티캐스트

정채연이 의외의 주량을 고백해 언니들을 놀라게 한다.

11일 방송하는 패션앤(FashionN) ‘팔로우미8’에서는 성년의 날을 맞이해 ‘나를 여자로 만들어 줄 숙녀템’이라는 주제로 다섯 MC가 준비해 온 픽미업 제품을 소개하는 시간이 그려진다.

올해 성년의 날을 맞이하는 21세 막내 정채연은 수줍게 “성년이 되면 정말 술을 마시고 싶었다”며 자신과 꼭 닮은 벚꽃이 담긴 과실주를 꺼내놔 눈길을 끌 예정이다.

평소 혼술을 즐긴다는 정채연은 “다이아 멤버들이 술을 안 좋아해서 혼자 마실 때가 많았다”고 털어놓는다. 정채연의 남다른 애주가 면모에 언니들은 주량을 물었고, 그는 “딱 한 병”이라고 답변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정채연은 tvN ‘인생술집’을 촬영할 때는 몰랐는데 녹화가 끝난 뒤 제작진이 놀랄 만큼 소주를 많이 마셨다고 알려줘 범상치 않은 자신의 주량을 알았다고 밝힌다.

이날 정채연은 주량 이외에도 딱 한 번 경험해본 키스신에 대해서도 솔직한 이야기를 이어가 언니들을 놀라게 한다. 그는 “첫 키스신이라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몰랐는데 상대 배우 최태준 씨가 잘 리드해줘서 고마웠다”고 수줍은 첫 키스신에 대한 소감을 밝힌다.

한편 ‘계절의 여왕! 메이퀸’으로 준비한 MC들의 리얼 셀프 카메라와 야심차게 준비한 ‘팔로우 허’가 담긴 ‘팔로우미8’는 11일 오후 9시 패션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