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측 “11일→18일 방송 연기… 추가 녹화 및 재편집 결정” (공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인생술집' 포스터

사진=tvN ‘인생술집’ 포스터

‘인생술집’ 측이 추가 녹화 및 재편집 계획을 밝혔다.

11일 tvN ‘인생술집’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원래 계획인 15세 방송등급으로 편집을 하기에 심의상의 어려움이 있어, 추가 녹화 및 재편집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기존보다 한 주 연기된 18일 밤 11시에 시청자분들을 찾아갈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술보다 사람에 취한다’는 콘셉트 아래 ‘술 한잔’을 매개로 스타들의 소박한 진심과 위로를 전하는 토크쇼 ‘인생술집’은 확장 이전해 돌아오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기존 MC 신동엽, 김준현에 이어 김희철과 유라가 새로운 MC로, 그룹 ‘신현희와 김루트’의 김루트가 아르바이트생으로 출연할 계획.

다음은 ‘인생술집’ 공식입장 전문

‘인생술집’ 프로그램 특성상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녹화가 이뤄졌습니다.

하지만 원래 계획인 15세 방송등급으로 편집을 하기에 심의상의 어려움이 있어, 추가 녹화 및 재편집을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기존보다 한 주 연기된 18일(목) 밤 11시에 시청자분들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방송을 기다리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즐겁게 시청하실 수 있도록 유쾌한 웃음과 토크가 담긴 ‘인생술집’으로 재정비해 돌아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