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다은, 묘하게 빠지는 ‘엉뚱 매력’ 대방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에 첫 출연한 배우 신다은이 묘하게 빠지는 독보적 매력을 대방출하며 시청자들의 마음강탈에 성공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대학로 로로랜드! 관객님~ 제가 모실게요’ 특집으로 배우 이종혁-원기준-신다은-김광식이 출연했다.

다수의 드라마에서 착한 역할로 주로 출연했던 신다은은 ‘희번덕’ 솔직함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신다은은 “저는 진짜 화(火)가 많거든요 안에. 제가 원래 약간 못 된 애인 거에요”라며 “순자를 믿으세요?”라는 김구라의 말에 “전 약간 나쁜 쪽인 것 같아요”라고 고해성사를 한 것. 이어 “외모 중에 어디가 제일 마음에 들어요?”라는 질문에 “흰자? 눈이 하얗잖아요”라고 답하는 등 엉뚱하고 해맑은 매력을 폭발시키며 웃음을 팡팡 터뜨렸다.

그러나 결혼 1년차인 신다은은 남편인 디자이너 임성빈 얘기에 ‘러블리’ 사랑꾼으로 변신했다. “애교 많죠?”라는 말에 웃음꽃을 피우더니 “남편은 어디가 제일 예쁘다고 해요?”라는 말에 눈이 반짝반짝해진 것. 이에 규현은 “되게 듣기 싫을 것 같아요”라고 장난스럽게 말했지만, 신다은은 굴하지 않고 “음.. 다?”라고 하며 미소를 지었다. 그리곤 “남편이 단 한 번도 화를 낸 적 없다”고 말하며 발레파킹을 하다 문짝 두 개를 다 긁어 자신만 화를 폭발 시켰던 일화를 공개, 또 한 번 ‘희번덕’ 매력을 어필하기도 했다.

신다은의 매력은 무대에서 최고조로 치솟았다. 신다은은 오렌지 캬라멜의 ‘립스틱’을 선곡했고, “저 이런 노랜 좀 잘 해요”라며 돌변한 것. 신다은은 뒤로 돈 채 무대를 시작, 오렌지 캬라멜 멤버로 빙의된 듯 순식간에 표정이 바뀌며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신다은은 “연습생 준비를 한 적 이 있냐?”는 질문에 “제가 노래방에서 잘 놀거든요”라며 해맑은 표정을 짓는 등 청정한 미소로 해피 바이러스를 전파했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